•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유영이 펼친 ‘미래’…동계유스 피겨 사상 첫 금

  • 기사입력 2020-01-14 11: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미래로 통하는 유영(과천중·16·사진)이 한국 피겨 역사상 처음으로 동계유스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유영은 14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 동계청소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최종 총점 214.00점으로 크세니아 시니치나(200.03점), 안나 플로로바(187.72점·이상 러시아)를 제치고 압도적인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11점, 예술점수(PCS) 67.38점, 총점 140.49점을 획득, 지난 12일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점수 73.51점과 합해 이 같은 성적을 거뒀다.

2012년 시작된 동계청소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 선수가 금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영은 이날 프리 연기에서 보여줬듯 올 시즌 세 바퀴 반을 뛰는 고난도 점프 기술, 트리플 악셀의 완성도를 높이며 국내 1인자 자리를 굳혔다.

그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두 번의 대회에선 동메달 1개 획득에 그쳤다. 내달 서울 ISU 4대륙선수권대회와 3월 캐나다 몬트리올 세계선수권에서 세계 정상권 선수들과 다시 한번 기량을 겨룬다.

조용직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