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계파논란 불거질까’ 한국당, ‘공천관리위 딜레마’…보수통합 물꼬 속 ‘속앓이’

  • 속도내면 통합 논의 변수 가능성
    물리자니 전체 총선 계획서 차질
    “조만간 공관위원장 후보 추릴 것”
  • 기사입력 2020-01-14 09: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자유한국당이 당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놓고 속앓이를 하고 있다. 진도를 바로 빼기엔 보수통합 논의에 변수가 될 수 있고, 아예 뒤로 물리기엔 총선 일정이 너무 빠듯하다. 어떤 쪽이든 부담되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공관위를 구성하고 회의 일정까지 잡은 것 또한 압박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14일 “막 보수통합 물꼬가 트인 지금 공관위의 면면을 밝히면 친박(친박근혜) 혹은 비박(비박근혜) 등 한 곳 이상에서 불만이 터져나오고, 이로 인해 또 (통합 논의에)제동이 걸릴 수 있어 조심스러운 게 사실”이라며 “그렇다고 마냥 미룰 수도 없어 고민을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당장 공관위원장 최종 후보 발표를 놓고도 장고 중이다. 한국당은 당초 지난주에 명단을 발표하려고 했지만 이를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당직자는 “이번주 내 최종 회의를 열고 마지막 후보군을 추릴 예정”이라며 “통합 대상들과 뜻이 맞지 않는 구성이 되면 잡음이 커진다는 우려로 일정을 약간 미룬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의 이런 모습에 대해 당 내 의견은 분분하다. 한 재선 의원은 “일단 당력을 통합에 집중한 후, 대의가 모아지면 그때 일사천리로 진행해도 늦지 않다”며 “지금은 무리를 해봤자 통합 대상들에게 (한국당이)주도권을 놓지 않겠다는 뜻으로 오해만 줄 수 있다”고 했다. 다른 중진 의원은 “당장 오늘 공관위 구성안을 발표해도 좋다. 선거 기획마저 끌려다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당에 헌신한 예비 출마자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앞줄 왼쪽 네 번째)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다만 당 내에선 이달 안에는 공관위 구성을 마쳐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는 분위기다. 더 미뤄질 시 총선 준비 자체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으로 읽혀진다.

한편 민주당은 공관위 구성을 마치고 실무 작업에 돌입했다.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원혜영 의원(5선)이 위원장이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