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영화
  • NYT “‘기생충’ 오스카로 진격…승자 될 가능성 높아”

  • 기사입력 2019-12-18 08: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에 게재된 오스카 출품작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관련 기사. [NYT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한국 영화 오스카(아카데미상) 출품작 ‘기생충(Parasite)’의 국제영화상(Best International Feature Film) 수상에 대해 “궁극적인 승자가 될 가능성 이 높다”고 예측했다.

NYT는 17일(현지시간) ‘기생충, 오스카로 진격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미 시장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킨 이 한국 영화가 내년 2월 9일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상 국제영화상 예비후보에 오른 사실을 부각했다.

이 신문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오스카 후보 진입으로 올해 시상식 시즌의 매우 강력한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기생충’은 이 레이스(국제영화상)에서 거의 확실하게 궁극적인 승자가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전망했다.

NYT는 ‘기생충’의 승리가 점쳐지는 가운데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Pain and Glory)’가 강력한 경쟁자로 맞서고 있다고 국제영화상 수상 레이스 판세를 진단했다.

이어 ‘기생충’과 ‘페인 앤 글로리’는 앞서 칸영화제에서 한번 맞닥뜨린 바 있다면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이 이미 한 번 승리한 적이 있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페인 앤 글로리’ 외에 ‘애틀랜틱스(세네갈)’, ‘레미제라블(프랑스)’ 등이 국제영화상 부문에서 경합하겠지만 ‘인비저블 라이프(브라질)’, ‘모노스(콜롬비아)’, ‘포트레이트 오브 어 레이디 온 파이어(프랑스)’ 등이 예비후보에서 탈락한 것은 ‘기생충’에 호재라고 분석했다.

NYT는 또 ‘기생충’의 엔딩곡 ‘소주 한 잔’이 아카데미 주제가상 예비후보에 올랐다고 전하면서 “많은 이들이 ‘기생충’의 국제영화상 후보 지명을 예상했지만, 주제가상 후보에 오르리라고 본 이는 거의 없었다”고 평했다.

국내 관객에게도 낯선 엔딩곡 ‘소주 한 잔’은 봉준호 감독이 작사하고 극 중 기택네 장남 기우를 연기한 배우 최우식이 부른 곡이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