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상장사 10곳 중 7곳 목표주가↓…화장품·보험사 집중

  • 화장품주 다수 50% 이상↓
    초저금리 직격탄 보험사도 울상
  • 기사입력 2019-12-18 08: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김상수 기자]주요 상장사 10곳 중 약 7곳꼴로 현재 목표주가가 작년 말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극심한 경기 부진 여파로 증권사의 기업 평가 가치가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재 증권사 3곳 이상 목표주가가 제시된 상장기업 262곳 중 66.4%인 174곳은 작년 말 대비 목표주가가 하락했다. 화장품 제조·판매업체인 코스닥 상장사 코스메카코리아가 작년 말 4만3700원에서 현재 1만6333원으로 62.62%나 급감했다.

화장품업체인 애경산업 역시 같은 기간 7만2000원에서 3만3444원으로 떨어졌고, 코스맥스나 한국콜마 등도 각각 44.34%, 36.83% 하락했다. 올해 화장품 업종은 중국 현지 브랜드 강세 등의 여파로 실적 부진에 시달렸다.

초저금리 시대 여파로 운용자산수익률에 타격 입은 보험회사도 목표주가가 크게 하락했다. 한화손해보험 목표주가는 2년 사이 8642원에서 3488원으로 59.64% 급감했다. 미래에셋생명(-56.47%), 한화생명(-50.58%), 삼성생명(-25.44%), DB손해보험(-24.49%) 등도 목표주가가 대폭 떨어졌다.

항공업계 불황으로 저비용항공사 티웨이항공(-45.32%)과 진에어(-41.20%), 제주항공(-38.77%) 등도 목표주가가 하락한 업종으로 꼽혔다.

같은 기간 목표주가가 가장 많이 상승한 업체는 자동차 부품업체인 S&T모티브로 나타났다. 1년 사이 3만4857원에서 6만2625원으로 79.66% 올랐다.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도 각각 13.21%, 15.63% 상승했다.

dlc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