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아베 ‘나홀로’ 한일정상회담 발표…떨어진 지지율에 나타난 조급증

  • 기사입력 2019-12-14 16: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갑작스럽게 언급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아베 총리는 13일 일본 언론과 재계 인사 등 사회 지도층이 다수 모인 가운데 공개적으로 열린 내외정세조사회 강연에서 갑자기 이달 24일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발언했다.

한국 정부는 아직 확정된 바 없으며 조율 중이라고 반응하고 있어 아베 총리의 발표가 조급하게 느껴지는 상황이다.

실제로 청와대 측은 아베 총리의 발표에 대해 "정상회담 일정을 계속 조율 중"이라며 "최종적으로 회담 일정이 확정되면 발표할 것"이라고 반응했다.

정상회담은 외교 당국의 줄다리기가 가장 치열한 사안이라서 실무 조율이 끝나서 양국이 공식 발표를 하기 전에는 '미확정'이다.

아베 총리가 일방적으로 한일 정상회담이 확정된 것처럼 언급한 것은 국내 정치와 비교해 어느 정도 성과가 기대되는 외교 분야로 여론의 관심을 돌리고 싶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는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적으로 활용했다는 의혹으로 인해 최근 지지율이 급격히 하락하는 등 국내 정치에서는 상당히 난항을 겪고 있다.

지지통신의 최근 조사에서는 지지율이 7.9% 포인트나 떨어졌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