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재계 “구자경 회장, 한국 전자·화학산업 발전 이바지” 애도 물결

  • 전경련 “현장 가장 잘 알고 언제나 바른 모습 보인 기업가”
    대한상의 “고객가치경영 도입…신뢰받는 기업위해 노력”
  • 기사입력 2019-12-14 15: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故) 구자경 LG 명예회장 [LG 제공]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재계는 14일 94세 일기로 별세한 구자경 LG 명예회장 대해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이날 논평을 내고 구자경 명예회장 대해 “한국 경제성장의 산 증인이자 LG그룹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은 분”이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전경련은 “구자경 회장은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위대한 기업가였다”며 “공장에서 직원들과 동고동락하며 대한민국의 화학산업을 일궜고, 전자산업을 챙기며 기술입국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언제나 바른 모습을 보인 기업가였다”며 “확고한 소신과 철학을 바탕으로 기술과 인재를 중시했으며, 한창 절정인 70세 때 그룹의 미래를 위해 아름다운 모습으로 젊은 세대에 경영을 물려주신 구 회장의 모습은 오래도록 많은 이들의 가슴에 큰 울림이 됐다”고 했다.

대한상공회의소도 논평을 내고 구 명예회장에 대해 “적극적인 R&D와 해외진출을 통해 국내 전자.화학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하였고, 고객가치경영을 도입하는 등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애도했다.

그러면서 “경제계는 구자경 회장의 타계를 가슴 깊이 애도하며 한국경제의 번영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 명예회장은 명실상부한 LG그룹의 오늘을 만든 장본인이다. LG그룹은 구 명예회장이 취임한 1970년 매출 260억원에서 1995년 30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1995년 1월 럭키금성 명칭을 LG로 바꾸고 장남인 구본무 회장에게 회장직을 넘기고 물러났다.

che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