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양식의 양식’백종원, 백반집의 현 상황을 두고 뼈있는 일침

  • 기사입력 2019-12-14 1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우리는 과연 가정식 백반을 언제까지 먹을 수 있을까”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백종원이 백반 식당의 현주소를 두고 뼈 있는 일침을 가한다.

15일 방송되는 JTBC 신개념 푸드 블록버스터 ‘양식의 양식’(기획 송원섭, 연출 한경훈) 3회에서 백종원이 반박 할 수 없는 팩트와 예리한 입담 어택으로 미식 논객들을 뜨끔하게 만든다.

백반 탐구를 위해 모인 백종원, 최강창민, 정재찬, 유현준, 채사장은 백반집이 점점 사라져가는 안타까운 상황에 대해 고민해본다. 그중 백종원은 백반집 운영이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 정확한 이유를 들며 요식업자로서 느끼는 공감과 현실적인 충고를 건넨다고.

또한 백종원은 고깃집에서도 엿볼 수 있는 한국인의 밥 사랑을 예로 들며 모두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 특히 “고깃집에서 제일 무서운 친구는요”라며 밥 사랑 때문에 생긴 고깃집을 함께 가면 억울할 친구의 유형을 공개해 멤버들의 격한 공감을 일으킨다. 잠자코 듣던 최강창민은 조심스럽게 손을 들어 자진 신고를 하는 웃픈 상황도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또한 멤버들이 음식을 주문하는 모습을 보고 “그렇게 시키면 안 되죠!”라며 울컥한 백종원은 주방의 평화를 지키는 주문 방법도 전한다고 해 벌써부터 그가 알려줄 흥미로운 주방 이야기들이 기다려진다.

이처럼 ‘양식의 양식’은 호불호가 없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백반을 추적해 밥 한 상에 담겨진 따스하고 정감 있는 추억과 어느 때보다 활력 넘치는 미각 논객들의 맛 썰전을 예고하고 있다.

치킨, 스테이크에 이은 세 번째 푸드 어드벤처 백반 투어는 내일(15일) 밤 11시 JTBC 보도제작국이 기획하고 JTBC와 히스토리 채널이 동시 방송하는 ‘양식의 양식’ 3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