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손흥민, ‘올해를 빛낸 스포츠선수’ 3년 연속 1위

  • 갤럽 선정…2위 류현진, 3위는 이강인
  • 기사입력 2019-12-12 18: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흥민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빼어나게 활약하는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이론의 여지없이 한국갤럽이 선정한 ‘올해를 빛낸 스포츠 스타’ 1위에 3년 연속 올랐다.

손흥민은 12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올해를 빛낸 스포츠 스타’에서 전 연령에 걸쳐 남녀에 상관없이82%의 압도적인 지지로 1위에 올랐다. 그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1위로 ‘국민스타’임을 재확인했다.

손흥민에 이어 미국프로야구(MLB)에서 뛰는 류현진(38.7%)과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활약하는 이강인(발렌시아·13.6%)이 2,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갤럽은 11월 8일부터 28일까지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세 이상 1700명을 대상으로 올 올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스포츠선수를 2명까지 선택하도록 했다.

2015년 8월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프리미어리그 무대에 뛰어든 손흥민은 2919-2020시즌 10골 9도움(UEFA 챔피언스리그 5골 2도움 포함)으로 2016-2017시즌 21골(정규리그 14골 포함), 2017-2018시즌 18골(정규리그 12골 포함), 2018-2019시즌 20골(정규리그 12골 포함)에 이어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지난 8일 번리와 정규리그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원더골’로 전 세계 축구 팬들의 극찬을 받으면서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한국갤럽 제공]

2위는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38.7%의 지지를 얻어 2년 연속 손흥민의 뒤를 이었다.

아시아 선수 중 최초로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른 류현진은 노모 히데오, 다르빗슈 유 등 일본을 대표하는 투수, 대만 야구 아이콘 왕젠밍도 받지 못한 사이영상 1위 표도 얻었다.

3위는 13.6%의 팬들이 선택한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이 차지했다.

이강인은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면서 최우수선수(골든볼)로 뽑히는 활약을 보여줬다.

이 밖에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4.7%)가 4위, 김연아와 기성용(뉴캐슬·이상 3.9%)이 공동 5위에 랭크됐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