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국민 2명중 1명 “통일 대신 평화공존 선호”

  • 기사입력 2019-12-12 1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남측을 바라보고 있는 북한 병사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남북한이 평화적으로 공존할 수 있다면 굳이 통일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매년 증가하면서 2019년에는 절반 가까이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연구원 이상신 연구위원 등이 발표한 ‘2016∼2019 통일의식조사’ 분석 결과에 따르면, ‘남북한이 전쟁 없이 평화적으로 공존할 수 있다면 통일은 필요 없다’는 의견에 동의한 비율이 2016년 43.1%, 2017년 46.0%, 2018년 48.6%, 2019년 49.5%로 매년 증가했다.

반면 통일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같은 기간 37.3%→31.7%→32.4%→28.8%로 하향 추세를 나타냈다.

두 응답률 사이의 차이도 2016년 5.8%P에서 2019년 20.8%P로 벌어졌다.

특히 20대의 경우 2017년 이후 40% 안팎의 비율로 ‘통일’보다 ‘평화공존’을 선호했다.

이 연구위원은 “젊은 세대, 자유한국당 지지자, 여성 등에서 평화공존을 통일보다 선호하는 뚜렷한 경향이 발견됐다”며 “이는 통일에 대한 새로운 국민적 합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러한 인식 변화는 통일의식의 약화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통일을 이해하는 방식 자체가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