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사의 표명’ 박형철 靑반부패비서관, 이번주까지만 근무

  • 기사입력 2019-12-12 16: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N보도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의 중심에 섰던 청와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이번 주까지만 출근한 뒤 물러날 예정이라고 CBS노컷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박 비서관이 이번주까지만 출근한 뒤 청와대를 떠난다고 했다"며 "변호사 생활로 돌아갈 것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사법연수원 25기 출신인 박형철 비서관은 검사로서의 경력을 쌓아오다 지난 2013년 현 윤석열 검찰총장이 팀장을 맡았던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특별수사팀의 부팀장으로 합류하며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이후 좌천성 인사를 당한 뒤 검찰을 나왔고 1년 여간 변호사로 활동하다 현 정부 출범 뒤 반부패비서관으로 발탁됐다.

청와대는 박 비서관 임명 배경에 대해 "어떤 타협도 없이 부정부패를 척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집행할 최적의 인물"이라며 "국정원 대선 개입 수사 이후 좌천성 인사로 수사직에서 배제됐고 결국 검찰을 떠났다"고 설명한 바 있다.

박 비서관은 지난해 말 전직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폭로한 첩보보고서 목록을 직접 해명하는 과정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박형철 비서관은 유재수 전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 수사 논란으로 두 차례 검찰 조사를 받으며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박형철 비서관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 및 백원우 민정비서관과의 '3인 회의'에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하고 사표를 받는 선에서 감찰을 끝내기로 결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근 박 비서관을 조사한 검찰은 조국 전 수석이 백원우 전 비서관의 의견을 들은 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박형철 비서관은 백원우 민정비서관실이 입수한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관련 첩보보고서를 건네받고 경찰청 특수수사과로 이첩한 통로에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관련된 의혹을 규명하는 데 있어 핵심 인물 중 한 사람인 것이다.

박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자신이 알고 있는 모든 것을 진술했다고 주변에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 직후 청와대에 사의를 표했으며 이후 휴가를 떠났다가 지난 2일 복귀했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