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北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 차량 흔적 관찰”

  • 38노스 “활동 성격 불분명…인력 현장 남아”
    北 ‘새로운 길’ 앞두고 활동 재개 여부 주목
  • 기사입력 2019-12-12 08: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이 작년 5월 폐쇄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차량과 사람이 다닌 흔적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북한이 작년 5월 공개리에 실시한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폭파 장면.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여섯차례 핵실험을 실시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차량과 사람이 다닌 흔적이 포착돼 주목된다.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인공위성 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수 있다는 전망이 잇따르는데 이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도 유의미한 움직임을 보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뒤따른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이 작년 5월 폐쇄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차량과 사람이 다닌 흔적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최근 상업 위성사진은 폐쇄된 터널 구역 부근에 어떤 활동의 흔적이 관찰되지 않았다”며 “그러나 지난달 18일과 이달 7일 사이의 사진은 이전 행정지원구역으로 이어진 길을 따라 눈이 쌓인 곳에 차량 자국의 존재가 나타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지역의 아래쪽 마당에 사람의 발자국도 나타난다”며 “이 발자국은 작은 상자 같은 물체들이 줄지어 서있는 위쪽 마당으로 이어진 계단 밑의 소형 조립구역으로 이어지는 것처럼 보인다”고 했다. 또 “이 활동의 정확한 성격은 불분명하지만 최소한 지난 3월과 마찬가지로 인력들이 핵실험장 단지의 현장에 남아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38노스는 지난 3월에는 풍계리 핵실험장 행정지원구역 부근에 몇몇 경미한 발자국이 관측되지만 눈 속에서 현장 복구나 차량 자국의 흔적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3월에는 사람 발자국만 관측됐지만 이번에는 차량이 다닌 흔적까지 나타났다는 것이다.

북한은 작년 4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결정하고, 같은해 5월 핵실험장 갱도를 폭파하는 등 폐쇄 장면을 공개한 바 있다.

일각에선 북한이 이달 하순 예고한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핵실험과 ICBM 시험발사 중단 결정을 번복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