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오산시, 장애인 불법주차 철퇴

  • 기사입력 2019-12-11 17: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오산)=지현우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2일부터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오산시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해 동행정복지센터, 도서관 등 공공시설과 공동주택 장애인주차구역 위반 빈발 지역을 대상으로 오산시장애인편의증진기술지원센터와 함께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민관 합동점검을 진행중이다.

오산시는 장애인주차구역 민관 합동점검을 시행중이다.[오산시 제공]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는 주차불가표지 부착 차량, 구형표지부착 차량과 본인·보호자용 주차가능표지 부착 차량이라도 보행장애인이 미탑승한 차량은 주차할 수 없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불법주차 과태료 10만원, 주차표지 위변조 및 표지 불법 대여 과태료 200만원, 주차 방해 행위 과태료 50만원이 부과된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는 잠시의 주정차도 허용되지 않지만, 단속되는 차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시민들 의식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대한 지속적인 계도와 홍보, 단속으로 장애인들 불편을 최소화 하고 시민 인식 전환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