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불청’ 유경아, 이혼부터 중2 아들에 암투병까지 고백

  • 기사입력 2019-12-11 0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유경아가 새친구로 출연해 이혼부터, 중2아들, 그리고 암투병까지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이유있는 10분 행복론이 감동을 안겼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유경아는 활동을 멈췄던 동안 자신의 생활을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저녁을 먹기 전 청춘들은 숙소에 함께 모여 얘기를 나눴다. 유경아는 결혼을 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남자친구는 없고, 결혼도 한 번 다녀와서 할 생각이 없다”며 “28살에 결혼해 33살쯤에 이혼했다”고 고백했다.

유경아는 “아들이 중학교 2학년이다”라며 “아들 때문에 여행을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유경아는 “아들에게 솔직하게 의논했더니 아들이 ‘내 걱정은 말라’라고 하더라”라며 “지금 더 많은 대화를 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유경아는 “암 수술 후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면서 “크리스마스 되면 완치한지 갓 2년 남짓”이라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임파선 암 투병을 고백한 유경아는 “투병 생활 계기로 정말 많이 바뀌었다”면서 밝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암이 심각했냐는 청춘들의 질문에 유경아는 “사이즈가 작지만 임파선 라인에 있어서 임파선으로 번질 수 있었다”고 답했다. 유경아는 “저한테는 내일이 없다고 생각하고 산다”며 “지금 이 시간을 즐기려면 푹 빠져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