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문대통령, 23~24일 방중…리커창·아베와 정상회의

  • 한중일 정상회의 24일 中쓰촨성 청두서 개최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등 3국 협력방안 협의”
  • 기사입력 2019-12-10 16: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23~24일 1박2일간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 및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대신과 3국간 실질 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 정세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3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며 “한일중 3국 협력 체제 20주년 맞아 개최되는 이번 회의는 지난 20년 간 이뤄진 3국 협력 성과 점검하고 향후 발전 방향 논의하는 유익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아울러 이번 정상회의에서 3국간 협력의 제도화를 강화하고 3국 국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확대해나가기 위한 건설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