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길여 가천대총장 업적.ing’.. 서재필 의학상 수상

  • 의학계 신화써낸 이길여 총장, 공로 인정
  • 기사입력 2019-12-09 20: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그가 이룬 꿈은 바로 의학계의 족적이 됐다. 산부인과 개업의로 출발한 이길여 총장의 업적은 화려했다. 그의 삶은 새로운 의학계 신화로 탄생했고 주목받고있다.

이길여 가천대총장이 재단법인 서재필기념회(이사장 안병훈)가 시상하는 제16회 서재필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11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다.

가천대 길병원 설립자인 이길여 총장은 1957년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박애,봉사,애국의 철학을 바탕으로 의료봉사와 인재양성을 위해 헌신했다. 1958년 인천에서 이길여산부인과를 개원한 이래, 보증금 없는 병원, 자궁암 무료검진, 무의촌 의료봉사, 의료취약지 병원 운영, 해외 환자 초청 무료시술 등 의료를 통한 봉사와 나눔을 실천해왔다.

이길여 가천대 총장.

인재양성이 곧 애국이라는 신념하에 가천의과대학을 설립한데 이어, 4개 대학을 통합해 2012년 가천대학교를 출범시켰다. 뇌과학연구원과 바이오나노연구원, 이길여암·당뇨연구원 등 세계적 수준 연구소를 세워 기초의학 발전에도 크게 공헌했다. 한국여자의사회 회장, 한센국제협력후원회 회장, 대한의사협회 한국의학 100주년 기념사업 위원회 위원장, 서울의과대학 동창회장 등도 맡아 의료계 도약의 발판을 닦았다.

이 총장은 평생을 나라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를 끊임없이 생각하고 실천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재단법인 서재필기념회로부터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재필 의학상은 한국인 최초 서양의사이자 개화독립 및 민주정신을 일깨운 송재 서재필 선생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한국 의학계에 공헌한 의사 및 의학자에게 수여된다.

fob140@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