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윤주빈 “윤봉길 의사, 내 큰할아버지…정이 많았던 분”

  • 기사입력 2019-12-09 07: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선을 넘는 녀석들’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윤봉길 의사의 후손 윤주빈이 알려지지 않은 큰할아버지의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투데이에 따르면,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에서는 김구 선생과 윤봉길 의사의 로드를 따라가기 위해 중국 상해를 방문한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와 특별 게스트 한고은, 윤주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 한고은은 상해의 카페에 앉아 김구 선생과 윤봉길 의사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윤주빈이 깜짝 등장했다.

윤주빈은 윤봉길 의사의 종손으로 유명한 배우다. 그는 “윤봉길 의사님은 저희 큰할아버지다. 때문에 어렸을 때부터 할아버지를 통해 많은 이야기를 들었었다”고 밝혔다.

이에 한고은은 윤봉길 의사의 독립운동가의 모습이 아닌 할아버지 윤봉길 의사의 모습을 궁금해했다. 윤주빈은 “굉장히 정이 많으셨다고 한다. 아버지의 역할을 대신해서 동생들의 공부도 엄하게 가르쳤다. 또 따뜻하게 많은 것들을 챙겨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가르쳐준 걸 기억하지 못하면 목침을 던지시면서 불같이 화냈다고 한다. 또 다음 날이 되면 따뜻하게 안아주셨다”고 설명했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