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홍콩시위 직접 체험 해보세요”…관광상품도 등장

  • 여행사 “홍콩의 현실 알 수 있는 기회… 안전 책임은 본인"
  • 기사입력 2019-12-08 16: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콩의 '시위 관광' 상품을 알리는 온라인 사이트 [홍콩 프리 투어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지난 6월 초부터 시작된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홍콩에서 ‘시위 투어’ 상품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8일 보도에 따르면 홍콩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등을 상대로 가이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클 창은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사이트 ‘홍콩 프리 투어’에서 홍콩 시위 현장을 방문하는 상품을 제공하고 있는 것.

이 ‘시위 투어’는 홍콩 정부가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한 복면금지법을 발표한 지난 10월 4일에 처음으로 등장했는데 사이트에 들어가면 ‘누구나 환영하지만, 자신의 안전에 대한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이후 수차례에 걸쳐 이뤄진 시위 투어에서 마이클 창은 관광객들을 데리고 코즈웨이베이, 침사추이, 센트럴 등 홍콩 시위의 중심지를 방문해 관광객들이 직접 시위 현장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시위 투어에 참여하는 사람은 대부분 미국인이나 영국인이며 가끔 홍콩인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에서 온 지리 교사 앤디 존스는 “영국 정부는 홍콩에 가면 시위 현장을 가능한 한 피할 것을 당부하지만, 나는 홍콩 시위를 직접 눈으로 보고 싶었다”며 “태어나서 처음으로 최루탄 연기를 눈과 목구멍, 피부로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시위 투어는 무료지만, 관광객들이 원하는 만큼 기부금을 가이드에게 줄 수도 있다.

시위 관광을 개발한 마이클 창은 “이 상품은 관광객들이 홍콩의 현실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한 것”이라며 “홍콩 시위가 안전한지, 아닌지는 그들이 직접 체험하면서 느낄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