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이경실 “전 남편 소문 나만 몰라…비참했다”

  • 기사입력 2019-12-08 15: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N ‘속풀이쇼 동치미’]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개그우먼 이경실이 전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7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전 남편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이후 자신의 참담했던 심정을 토로하는 이경실의 모습이 담겼다.

이경실은 전남편과 겪었던 일화를 떠올리며 “나는 원래 싸워도 금방 풀고 화해하고 재미나게 살자는 주의다. 그런데 막상 내가 겪으니까 그게 안되더라. 아예 대화가 단절되고, 내가 침묵을 지키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방송에 나와서도 진행을 해야 하는데 자꾸 딴 생각을 하고, 집중을 할 수가 없었다”면서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던 거였는데 나중에서야 나만 몰랐다는 걸 알았다. 소문에 대해 들려주는 사람들에게 ‘나도 알고 있어’라고 말은 했지만 속으로 너무 비참했다”고 털어놨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