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칠곡 화재, 9시간만에 진화…35억 피해

  • 기사입력 2019-12-08 10: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일 낮 12시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의 한 팔레트(플라스틱 재질의 화물 운반대) 제조공장 화재로 인해 발생한 연기가 인근 하늘을 뒤덮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경북 칠곡군 공장 2곳에서 일어난 불이 35억원의 피해를 내고 9시간만에 진화됐다.

8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쯤 칠곡군 가산면 팔레트(화물을 쌓는 틀) 제조공장에서 난 불이 플라스틱 제조공장으로 번졌다.

이번 화재로 철골구조 공장 5동과 가건물 5동, 인근 식당 1곳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35억원의 피해가 났다.

불은 대구·구미·칠곡·의성소방서 등에서 헬기, 펌프차 등 장비 50대와 소방대원 등 370여명이 동원돼 9시간여 사투를 벌인 끝에 진화됐다.

불이 날 당시 플라스틱 제품이 타면서 뿜어낸 시커먼 연기와 초속 5.8m의 바람 때문에 진화에 많은 시간이 걸렸다.

불이 난 공장에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많이 근무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