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포스트 나경원’ 경선 4파전…‘非박’ 강·심 vs ‘親박’ 유·김 선택은?

  • 기사입력 2019-12-07 2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는 9일 치러지는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경선이 4파전으로 치러진다. ‘포스트 나경원’뒤를 잇는 원내지도부 경선에 나선 강석호(3선) 의원, 4선 유기준 의원, 재선 김선동 의원, 5선 심재철 의원(왼쪽부터).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포스트 나경원'을 대신할 자유한국당의 신임 원내지도부를 선출하는 경선이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한국당은 7일 오후 5시 원내대표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3선의 강석호 의원, 4선의 유기준 의원, 재선의 김선동 의원, 5선의 심재철 의원(이하 기호순) 등 4명이 등록했다.

차기 원내지도부 경선에 나선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후보자는 4개조다.

강석호(3선·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이 이장우(재선·대전 동구) 의원을, 유기준(4선·부산 서구·동구) 의원은 박성중(초선·서울 서초을) 의원, 김선동(재선·서울 도봉을) 의원은 김종석(초선·비례) 의원, 심재철(5선·경기 안양시동안구을) 의원은 김재원(3선·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을 러닝메이트로 각각 등록했다.

특히 이번 원내지도부 경선은 재선에서 5선까지 선수(選數)가 고루 분포된 점이 눈에 띈다.

또 이들 후보 가운데 강 의원과 심 의원은 비박(비박근혜)계로, 유 의원과 김 의원은 친박(친박근혜)으로 분류된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오는 9일 오전 9시에 치러진다. 1차 투표에서 출석 의원 수의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위와 2위 득표자 간 결선 투표에서 승부를 가리게 된다.

신임 원내대표의 최우선 당면 과제는 꽉 막힌 정국을 푸는 일이다. 당장 여당은 오는 9~10일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 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민생 법안을 상정·처리하겠다고 압박하고 있다.

또 황교안 대표와 ‘투톱’을 이뤄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당의 혁신과 보수 통합을 이끌어야하는 중책도 맡아야 한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