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되찾은 ‘금빛미소’ 김아랑…5년 만에 월드컵 개인 우승

  • 기사입력 2019-12-07 2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쇼트트랙 김아랑(고양시청) 선수. [EPA·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미소 천사’ 김아랑(고양시청)이 마침내 5년 만에 월드컵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금빛 미소를 되찾았다.

김아랑은 7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5초066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김아랑이 월드컵 개인전에서 1위를 차지한 건 2014-2015시즌 드레스덴 월드컵 여자 1,0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약 5년 만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대표 팀 주장이었던 김아랑은 스타덤에 올랐다 하지만 지난 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허리를 다치는 부상으로 결국 태극마크를 반납하는 등 불운에 시달리며 내리막길을 걷는 듯했다.

1년여 동안 부상 관리에 전념해온 김아랑은 지난 4월 2019-2020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당당히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부활했다.

김아랑은 1~3차 월드컵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지만, 4차 대회에서 그토록 고대하던 개인전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 종목 결승에 함께 진출한 최민정(성남시청)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1,500m 결승에선 이준서(한국체대)가 우승을 차지했다. 월드컵 개인전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이준서는 2분21초652의 기록으로 2위 그룹을 멀찌감치 따돌리며 여유롭게 경기를 마쳤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