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檢, ‘김기현 측근비리 첫 제보’ 송병기 집무실 9시간 넘는 고강도 압수수색

  • 울산시청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량 압수수색 진행
    총 4박스 분량 압수물 확보
  • 기사입력 2019-12-06 19: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중앙지검 수사관들은 6일 송병기 울산 부시장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량 등에 대한 고강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검찰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시청 집무실에 대한 9시 간 40분 가량의 고강도 압수수색을 마무리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비리를 처음 제보한 인물로 지목된 인물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6일 오전 8시 50분께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과 자택 등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송 부사장의 관용차량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됐다.

집무실 수색은 6시 30분에 마무리됐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 과정에서 컴퓨터 파일과 서류, 노트 등 박스 3개 분량의 압수물을 확보했다. 자택에서는 박스 1개 분량의 압수물이 나왔다.

이날 송 부시장은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