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檢, ‘김기현 측근비리 첫 제보’ 송병기 집무실 9시간 넘는 고강도 압수수색
울산시청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량 압수수색 진행
총 4박스 분량 압수물 확보
서울중앙지검 수사관들은 6일 송병기 울산 부시장 집무실과 자택, 관용차량 등에 대한 고강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검찰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시청 집무실에 대한 9시 간 40분 가량의 고강도 압수수색을 마무리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비리를 처음 제보한 인물로 지목된 인물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6일 오전 8시 50분께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과 자택 등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송 부사장의 관용차량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됐다.

집무실 수색은 6시 30분에 마무리됐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 과정에서 컴퓨터 파일과 서류, 노트 등 박스 3개 분량의 압수물을 확보했다. 자택에서는 박스 1개 분량의 압수물이 나왔다.

이날 송 부시장은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