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홍준표 “황 대표 ‘2000년 이회창 공천’모델 언급…참 어이없는 착각”

  • 기사입력 2019-12-06 13: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이운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힌 공천관리위원장 인선 기준과 관련 ‘이회창 전 대표의 공천 모델’을 언급한 것에 대해 “참 어이없는 착각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자신(황교안 대표)을 둘러싼 정치 환경을 제대로 분석해 보고 그런 말을 하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 당시(2000년) 이회창 총재는 확고하게 35%의 압도적인 지지율을 가지고 있으면서 차기 대통령이 된다는 당내 의심을 받은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며 “한나라당은 정권은 내 주었지마는 한국 보수 정당의 유일한 중심 축으로 굳건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당내 중진들을 쳐내어도 국민들이 이를 용인해 주었고 막강한 카리스마로 이를 돌파 할 수 있었다”며 “그런 이회창도 본인도 아닌 자녀들 병역의혹으로 대선에서 패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그런데 리얼 미터를 빼고는 한 자리 숫자로 추락한 대선 지지율과 4분5열 된 보수·우파 진영과 심지어 당내마저도 아직도 친박·비박이 대립 하면서 자신은 친박계에 얹진 수장에 불과한데 어떻게 2000년 이회창 모델 공천을 추진 할 수 있다는 거냐”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 전 대표는 “주변의 정치 현실을 잘 돌아 보고 2004년 노무현 탄핵때 한나라당의 지역구 공천 모델을 배워라”고 조언하면서 “그때 지역구 공천은 당 대표였던 최병렬 의원도 쳐 냈던 공천혁명 이었다. 아울러 중진 36명도 설득으로 자진 불출마를 했었다”며 친박계 중심의 ‘친황체제’로의 회귀를 꼬집었다.

그는 “본인을 그때의 이회창 총재로 착각하면 당내 크나큰 분열과 혼란을 초래할 거다. 욕심을 버리시고 총선 관리자로 돌아가라”고 충고했다.

끝으로 홍 전 대표는 “그래도 이 당은 30년 전통의 보수·우파의 적통 정당”이라며 “그렇게 호락호락 하지 않다”고 다시 한 번 당 인적 쇄신 노력을 당부했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