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검찰,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실 압수수색…靑 최초 진정서 제보 정황도

  • 동부지검 이어 靑 의혹 강제수사 본격화…검찰 수사 속도 붙을듯
    ‘김기현 측근비리’, 2017년 9월 靑진정서 접수돼
    진정서 접수 전 한달 전 송병기 부시장과 접촉 정황
  • 기사입력 2019-12-06 10: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일 서울중앙지검 수사관들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압수수색 중인 부시장실을 청경들과 공무원들이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제보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최근 사망한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수사관의 휴대전화에 이어 강제수사에 나서면서 수사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6일 오전 8시 50분께 송 부시장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이 2017년 하반기 총리실 행정관과 만나 김기현 전 시장의 측근 비리를 제보하게 된 배경에 청와대의 요구가 있었는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제보 이전에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경주시 소재 레미콘업체 A사의 진정서가 접수된 배경에 송 부시장이 있는지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송 부시장이 청와대 제보에 앞서 건설업체를 통해 관련한 진정이 이뤄지도록 한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헤럴드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A사는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 박기성 씨가 경쟁 레미콘업체 B사에게 특혜를 줬다는 송 부시장의 말을 듣고 2017년 9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진정서를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맹우 전 울산시장에게 발탁돼 6급 계약직에서 교통건설국장(3급)까지 오른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의 울산시장 당선 이후인 2015년 울산시청을 떠나게 됐다. 송 부시장은 이후 울산발전연구원에 있다가 지난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당시 울산시장 후보캠프에 뛰어들었다.

송 부시장은 2017년 10월 청와대에 김 전 시장 측근비리 의혹을 제보한 뒤 같은해 12월 경찰과 접촉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도 했다. 송 부시장은 2017년 12월과 2018년 1월 당시 김 전 시장 측근비리를 수사중이던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수사팀의 경위와 만났다. 단순히 첩보전달에 그치지 않고 상대후보 비위수사에 적극 관여한 것이다.

검찰은 송 부시장이 청와대의 요청에 따라 제보에서부터 경찰수사에 적극 관여했는지 살펴볼 방침이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가 먼저 관련 동향을 요구했다는 취지로 언론에 말해왔다. 5일 기자회견에서는 “울산시 전반에 대한 얘기를 나누다가, 시중에 떠도는 김기현 시장 측근 비리에 대한 얘기가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얘기”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문모 전 행정관(현 국무총리실 소속 사무관)과 나눴다고 밝혔다. 송 부시장이 먼저 SNS를 통해 문 전 행정관에게 제보했다는 청와대의 발표와는 내용이 다르다.

검찰은 앞서 전날 문 전 행정관을 소환해 첩보 입수 및 보고문건 작성 경위를 조사했다. 청와대가 야당 후보자의 측근비리 정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하려 했거나, 최소한 제보자인 송 부시장 등의 이해관계를 인지하고도 첩보를 경찰에 하달했다면 선거개입 의혹은 더 짙어진다. 송 부시장은 첩보를 제보한 이후 청와대 균형발전 비서관 직원을 만나 지방선거공약 등 캠프 운영 방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문 전 행정관을 소환한 검찰은 조만간 경찰로 첩보를 이첩하라고 지시한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 김 전 시장 수사를 이끈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송철호 울산시장 등 핵심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도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청와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금융위원회 재직시절 감찰 무마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조국 전 법무장관에 대한 소환일정을 검토 중이다. 동부지검은 앞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감반장, 전직 특감반원들을 소환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특감반 감찰이 중단된 배경을 조사했다. 또,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을 불러 유 전 부시장의 비위문제가 사표로 마무리된 배경을 추궁했다.

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