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벼르는 범야권 “의원불패? 秋청문회선 기대말라”

  • -추미애 법무장관 내정자에 칼날 검증 예소
    -한국·바른미래당 “인사 무능 재검증할 것”
    -‘현역 의원 100% 통과’ 통할지 시선집중
  • 기사입력 2019-12-06 10: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기 종료를 앞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6일 국회에서 열린 마지막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범야권은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을 놓고 “후안무치 인사”, “인사 무능의 재검증”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추 후보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 인사란 점에 주목, “검찰에 외압을 행사할 기색이 보이는 등 자격 미달의 모습을 보일 시 ‘의원불패’ 청문회는 기대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칼을 가는 중이다.

한국당의 한 중진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추 후보자가 사법권을 남용할 듯한 인식이 선명해질 시 조 전 장관만큼의 공세를 받게 될 것”이라며 “확실한 것은 ‘의원불패’ 청문회는 이제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앞서 논평을 내고 “(정부여당의)내부적으로는 궁여지책 인사, 국민에게는 후안무치 인사”라고 평가절하했다. 전 대변인은 “당 대표를 한 5선 의원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는 일은 청와대와 여당이 ‘추미애’란 고리를 통해 대놓고 사법 장악을 밀어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라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검증하겠다”고도 했다.

바른미래당도 부정적인 표정을 짓고 있다. 김정화 바른미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중진 기용으로 안정적 국정 운영을 꿈꾸는가”라며 “안타깝지만 구관이 모두 명관은 아니다”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추 후보자는 민주당 대표 떄 최악의 ‘들러리 당 대표’란 오명을 받고, 당 전체를 청와대 2중대로 전락시켰다”며 “낯 뜨거운 청와대 옹호론을 펼치던 이가 법과 원칙을 지켜야 할 법무부 장관에 적합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

청와대는 앞서 전날 추 후보자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지목했다. 조 전 장관의 사실상 불명예 퇴진 후 주목도가 높아진 점을 감안, 의원 출신의 인사를 적극 물색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2000년 인사청문회 제도가 도입된 후 장관급에 내정된 현역 의원 35명 가운데 낙마한 이는 전무하다. 하지만 범야권은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는 분위기다. 범야권은 여권 인사인 추 후보자가 임명될 시 검찰 내부 분위기가 상당히 달라질 것을 우려 중이다. 검찰 수사의 동력 저하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상당하다. 검찰은 현재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 유재수 부산시 전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청와대는 수사 결과에 따라 상당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 범야권 입장에선 내년 총선 전 ‘호재’일 수 있는 것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제1여당의 당 대표도 지낸 5선 중진의 추 후보자 등판을 충분히 활용하겠다는 의중이 엿보인다.

한국당의 중진 의원은 “추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수사라인 교체 등 권한을 갖고 검찰을 압박하지 않겠느냐”며 “특히 청와대의 부정 선거가 의심되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수사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 ‘의원 불패’(인사청문회)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능력과 적합성을 철저히 검증할 방침”이라고 했다. 하태경 바른미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추 후보자는 검찰을 손보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웠다”며 “검찰 수사를 방해하겠다는 노골적인 선언이다. 법과 원칙을 지켜야 할 법무부 장관 자격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추 후보자는 전날 “사법·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라며 “대통령의 말은 이런 시대 요구와 국민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제안으로 생각된다. 소명 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