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양미리 굽다 옷 태운 백종원 “아내가 사준 건데…”

  • 기사입력 2019-12-05 23: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맛남의 광장’]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백종원이 양미리를 굽다가 아내가 사준 니트 티셔츠를 태워버렸다.

5일 첫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강원도 강릉 옥계 휴게소에서 특산물 요리를 판매하게 된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동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과 양세형은 강원도 강릉 답사를 떠나 양미리 구이를 맛보게 됐다. 현재 제철인 양미리를 구우며 백종원은 유난히 집중했다.

백종원은 “이거 예술이다. 한 번 먹으면 못 잊는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양미리는 처음”이라며 기대감에 부풀었다.

양미리를 굽던 중 백종원은 “뭔가 타는 냄새가 난다”고 말했고, 이내 자기 옷에 불이 붙은 것을 발견했다.

백종원은 “와이프가 새로 사준 건데…”라며 세상 낙심한 표정을 지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