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법무부 장관 지명된 추미애, 윤석열과의 호흡 묻자 "중요하지 않다"

  • - 윤석열과의 호흡 질문에 "추후에 차차 말하겠다"며 즉답 회피
    - "사법개혁·검찰개혁 이제 시대적 요구…국민요구에 부응할 것"
  • 기사입력 2019-12-05 14: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5일 "우리 국민은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간절히 원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아마도 이러한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자는 제안을 주신 것"이라고 했다.

추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장관 지명소감을 밝혔다. 그는 "소명의식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다"며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고 했다.

대표를 한 의원이 장관 자리를 맡는 것이 격에 안 맞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요구와 시대적 상황을 봤을 때, 제 개인적인 입장을 비추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된다"며 "시대적 요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할 각오"라고 했다. 공정한 개혁을 위해 민주당에서 탈당해야 한다는 주장에는 "당을 한번도 옮긴 적이 없다"며 사실상 거절의사를 드러냈다.

추 후보자는 "20여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한번도 제 사심을 채우거나 당리당략에 매몰된 적이 없다"며 "절 추천한 분들은 아마도 그런 점, 사심없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그런 법무행정을 해낼 것을 기대하고 추천해줬다고 믿고, 그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호흡, 문 대통령 메시지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윤 총장과의 관계에 대해선 "중요하지 않은 것 같고, 추후에 차차 말하겠다"고 했고, 문 대통령가 준 메시지에 대해선 "따로 없더라도 제가 너무나 잘 알고있다. 함께 국민께 약속했고 그 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많은 저항에 부딪치기도 해 매우 험난하다, 그 말로 대신하겠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