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여가부, ‘2019 다시청소년이다’ 우수사례 공유의 장 마련

  • 기사입력 2019-12-04 07: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여성가족부는 ‘2019 다시 청소년이다’ 범청소년계 추진위원회와 4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에이더블유(AW)컨벤션센터에서 지난 300일간 경과를 돌아보는 최종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보고회는 청소년의 다양한 활동과 역량 발휘를 이끈 다양한 정책을 살펴보고, 청소년 참여 및 주도성 강화 등 각 분야의 주요사업 성과와 우수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고회는 범청소년계 300일의 기록·추진경과를 보고, 청소년·청소년지도자·청년을 대표하는 참가자의 우수사례 발표와 청소년들의 공연 등으로 구성된다.

우수사례 발표에서는 청소년이 주도한 창업 아이템 기부활동, 다문화청소년 한국어 교사 활동 등 지역사회의 다양한 사업 추진 사례와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는 자기 주도적 활동 사례 등을 공유한다.

이어 진행되는 '미래를 잇다' 참여 공연은 대한민국 청소년들이 원하는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밤하늘에 큰 별이 되어보자'는 의미로 전체 참가자가 발광 다이오드(LED) 촛불을 활용해 하나의 큰 별을 만든다.

최종보고회는 온라인 신청을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행사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윤효식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올해에는 청소년들이 주도적으로 성장하고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미래포용사회의 주역으로 다양한 꿈과 역량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