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트럼프 "필요하다면 북한에 무력 사용할 수도 있어"

  • 런던서 "北, 비핵화 합의 부응하라" 강조
    "韓, 방위비 공정하게 분담해야" 압박도
  • 기사입력 2019-12-03 20: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리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메릴랜드 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미 공군 1호기에 오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비핵화 합의에 부응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만약 필요하다면 북한 문제와 관련해 무력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이 런던 주재 미국대사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발언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만약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여전히 백악관에 있었다면 북한과 미국이 전쟁을 벌였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자신도 만약에 무력을 사용해야 한다면 사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이 계속해서 로켓을 쏘기 때문에 '로켓맨'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비핵화 합의에 부응해야 한다. 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서는 "한국이 방위비를 더 내야 공정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현재 한국과 협상 중인데 그들은 좀 더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고 재차 압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