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연장 않기로…심재철·유기준·강석호 3파전 예상

  • -黃 "원칙대로…경선하겠다는 이 있어"
  • 기사입력 2019-12-03 19: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심재철(5선)·유기준(4선)·강석호(3선) 의원 등 3파전 이상으로 치러질 모습이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오는 10일을 끝으로 1년간 임기를 마치고 물러나는 게 사실상 기정사실화돼서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 설치된 '투쟁텐트'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나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임기 연장 안건을 논의한 후 이들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이날 최고위에서 당규 24조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규정'에 따라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도 "원칙대로 임기가 끝났으니…"라며 "경선하겠다는 사람들이 나오지 않는가"라고 했다.

강석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 뜻을 밝혔다. 유기준 의원은 오는 4일 출마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며, 심재철 의원도 공식 출마 시기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이같이 나 원내대표 임기 만료에 맞춰 출마 기류가 감지되는 상황이어서 임기를 연장하기 어렵다는 뜻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나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열고 재신임을 묻겠다는 계획은 무위로 돌아갈 전망이다.

박 사무총장은 "원내대표 임기 연장은 최고위에서 연장 방침이 정해진 후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열고 임기 연장에 대한 재신임을 묻는 절차로 이뤄진다"며 "일단 임기를 연장할 것인가 안 할 것인가는 당헌당규 상 최고위 의결사항"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