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안희정 성폭행 폭로’ 김지은씨 ‘참여연대 의인상’ 받는다

  • 기사입력 2019-12-03 16: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씨가 시민단체 참여연대가 수여하는 ‘의인상’을 받는다.

참여연대는 ‘2019 참여연대 의인상’ 수상자로 김 씨를 포함해 14명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참여연대는 “김씨의 제보는 권력관계에 따른 여성에 대한 성폭력 문제를 사회 의제로 만들고 권력형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잘못된 통념과 편견을 바로잡았다”고 평가했다.

김 씨는 지난해 3월 한 방송에 출연해 안 전 지사 비서로 일하는 동안 수차례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고, 이튿날 안 전 지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안 전 지사는 지위를 이용해 김 씨를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 등이 인정돼 2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으며, 올해 9월 대법원은 이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이번 수상 명단에는 김씨 외에 버닝썬 관계자와 유명 연예인들의 불법행위를 대리인을 통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한 제보자와 ‘웹하드 카르텔’을 통해 성범죄 동영상을 유통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관련 의혹을 밝히는 데 기여한 제보자도 포함됐다.

서울시 출연기관인 서울디지털재단에서 발생한 이사장 횡령 등 비위를 신고한 직원 11명도 명단에 올랐다.

참여연대는 “올해 의인상 수상자들은 사회적 영향력으로 은폐될 수 있는 연예인들의 불법행위와 ‘웹하드 카르텔’의 실체를 밝히며 지방자치단체 출연기관의 비위행위를 종합적으로 밝혀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참여연대는 국가·공공기관의 권력 남용, 기업·민간기관의 법규 위반, 비윤리적 행위 등을 세상에 알린 시민들의 용기를 기리고자 2010년부터 매년 의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 시상식은 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