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북극곰 옆구리에 ‘러 軍전차 이름’이?…SNS동영상 논란

  • 기사입력 2019-12-03 14: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극곰 등에 선명하게 새겨진 ‘T-34’글씨(붉은 원내). [시베리아타임스 SNS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멸종위기 종(種)인 북극곰의 등판에는 누군가가 러시아 군 전차명인 ‘T-34’라는 글자를 새긴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이 SNS를 통해 퍼 날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리아노보스티 통신과 시베리아타임스 등에 따르면 전날 국제환경단체인 세계자연기금(WWF) 직원인 세르게이 카브리는 차량 내부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T-34 북극곰’ 동영상을 SNS에 올렸다.

동영상 속에는 어슬렁거리며 차량 주변으로 다가오는 북극곰의 왼편 옆구리 위 등쪽으로 검은 글씨로 러시아 군용 전차 이름인 ‘T-34’라는 영문 글자와 숫자가 선명히 새겨져 있다. 누가 북극곰의 몸에 T-34를 새겼는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포유류 전문가인 코흐네프 아나톨리 러시아과학원 선임연구원은 해당 영상이 언제 어디서 촬영됐는지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과학자는 절대 이런 일을 하지 않는다”며 “일반인이 이런 장난을 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아나톨리 연구원은 북극곰의 몸에 글씨가 선명하게 새겨진 것으로 보아 누군가가 진정제를 사용, 북극곰을 포획한 뒤 이런 짓을 저질렀을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수영하는 북극곰의 특성상 시간이 지나면 새겨진 글자가 지워질 것이라고 아나톨리 연구원은 덧붙였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