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벤처·중기 성장지원 102% 달성”…윤종규가 챙긴 KB의 금융혁신

  • 기사입력 2019-12-03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KB금융그룹은 올해 7000억원 규모의 혁신기업 지원 펀드를 조성하는 등 창업·벤처·중소기업의 성장을 돕는 추진과제의 진도율이 102%를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KB금융은 지난달 29일 ‘KB혁신금융협의회 3차 회의’를 열고 올해 그룹의 혁신금융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내년도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이 협의회는 그룹 전반의 혁신금융 프로그램을 총괄한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의장을 맡고 허인 KB국민은행장을 비롯해 KB금융의 계열사 사장과 임원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협의회는 이번 회의에선 ▷혁신기업 여신지원 강화 ▷혁신성장 투자 확대 ▷창업지원 및 일자리 창출 ▷스타트업 육성·금융연계 플랫폼 혁신 등 4대 아젠다를 중심으로 2019년 추진현황을 되짚었다.

특히 지난 10월 말 기준 20개 혁신금융 핵심추진과제의 평균 진도율이 102%를 달성하며 연간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고 KB금융이 밝혔다.

대표적으로 혁신성장 투자확대 부문에서 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7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다. KB증권의 혁신기업 펀드(3916억원), KB인베스트먼트의 벤처펀드(2943억원) 등이 대표적이다.

자영업자의 창업 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위한 프로그램도 적극적으로 펼쳤다. 올해 ‘KB소호컨설팅센터’를 추가로 열어 전국적인 자영업 컨설팅체계를 구축했다. 센터를 통해 지난 10월 말까지 1448건의 컨설팅을 지원했다.

취업박람회인 ‘KB굿잡’도 올해 5회 개최하며 구직자들에게 3400여건의 일자리를 이어줬다. 특히 박람회에 참여한 6개 기업은 100명 이상을 KB굿잡을 통해서 채용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혁신금융협의회 회의에서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은 미래에 대한 투자”라며 “혁신기업 육성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발굴하고 다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박준규 기자/ny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