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허술한 수능성적 관리…시급한 시스템 전면 점검

  • 기사입력 2019-12-03 1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 사전 유출 충격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사전유출 사실을 곧바로 확인하고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혼란을 야기한 점을 사과했다. 재발 방지도 약속했다. 그러면서 평가원은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제공한다고 공지했다. 수험생들 사이에서 형평성을 내세우며 요구한 조기 공개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300여명의 졸업생(재수생)에 한해 유출되기는 했지만 입시의 공정성과 형평성에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라는 판단인 셈이다.

그러나 일부이기는 하나 수험생과 학부모들은 교육당국과 평가원이 쉬쉬하며 논란을 최소화하려 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불법 정보를 취득한 수험생들에게는 불이익을 줘야 한다는 주장이 빗발치고 있다. 특히 이들이 문제 삼는 대목은 수능성적 사전 확인 시점이다. 평가원 발표에 의하면 성적 사전 조회 시점이 1일 오후 9시 56분이다. 그 시간은 일요일 저녁이다. 그렇다면 주말 사이에 치러진 논술 등 대학별 고사에는 지장을 주지 않았다는 얘기다. 하지만 의혹을 제기하는 쪽은 생각은 다르다. 일부는 그 이전에 사전 조회 작업이 진행됐을 가능성이 있고, 그럴 경우 최저학력기준에 맞춰 대학별 논술 고사 참여 여부를 판단하는 등의 혜택을 보게 된다는 것이다. 이같은 지적이 일견 지나쳐 보이기도 하지만 대학 입시라는 민감성을 감안하면 충분히 제기될 수 있는 의문이다.

일각의 강한 의문과 반발이 있기는 하지만 이번 사태가 대학입시에 직접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라는 건 분명해 보인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번 사안은 결코 간과해선 안된다. 허술하기 짝이 없는 수능 성적 보안 관리에 대한 책임은 반드시 물어야 한다. 55만 명의 수험생 입시 관리 시스템이 클릭 몇 번에 구멍이 뚫린다는 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다. 만에 하나 무작위 유출이 되기라도 했다면 그 혼란이 어떠했을지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책임소재를 분명히 가려 다시는 이같은 황당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대입 제도가 워낙 자주 바뀌다보니 교육당국에 대한 불신이 팽배할 대로 팽배해 있다. 이런 상황에서 수험 성적 보안 관리 부실까지 더해졌으니 대입을 치러야 할 학생이나 학부모의 불암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더욱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파동으로 정시 전형이 확대된 마당이라 불안감은 증폭될 수밖에 없다. 대학 입시에 대한 공정성과 형평성은 한치의 오차도 없어야 한다. 다른 국가 시험관리도 마찬가지다.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