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홍석천 “돈 빌려 달라는 문자 너무 많아…이제부터 답 안 할 생각”

  • 기사입력 2019-12-03 10: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석천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방송인 홍석천이 돈 빌려달라는 문자 홍수에 대해 자제를 요청했다.

홍석천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탁 말씀 드릴게요”라고 운을 뗐다.

그는 “디엠(DM)으로 상담은 가능한 다 해 드리려고 한다”며 다만 “바쁠 때도 있고 제 기분도 안 좋을 때는 좀 그래요. 답장 못 받아도 서운해 하진 마라”고 당부했다.

이어 “음, 다들 힘든 건 알겠는데 돈 빌려달라는 문자를 너무 많이 하시면 저도 참 힘들고 기분이 다운된다”며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홍석천은 “신경 쓰여서 잠도 잘 못 자겠다”며 “이제 돈 부탁하시는 분들께는 답을 아예 안 할 생각”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홍석천은 “아, 지난주에 나전칠기 하시는 선생님, 제게 디엠 보내주셨는데 실수로 삭제를 눌렀다”며 “다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다. 모두 행복하시고 힘들어도 기운내자”고 덧붙였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