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금감원,신한금융에 법률적 리스크 우려 전달

  • 기사입력 2019-12-01 13: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금융감독원이 채용 비리 혐의로 재판 중인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사진)의 연임 가능성과 관련한 '법률적 리스크' 우려를 전달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신한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의 신한금융 사외이사들을 접촉해 지배구조 리스크 우려를 전할 예정이다.

조 회장의 연임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금감원은 입장 전달이 관치가 아닌 감독 당국의 기본 소임이라고 보고 있다.

조 회장은 신한은행 신입사원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1심 재판 선고는 내년 1월께 나올 전망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은행을 감독하는 당국의 역할이 분명히 있고, 하나금융지주 사례와의 형평성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