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칼럼
  • [헤럴드포럼-문효곤 LH토지주택연구원 베트남사회주택연구단 단장] 베트남 ‘건설 한류’의 성공을 바라면서

  • 기사입력 2019-11-28 1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가장 핵심국가는 단연 베트남이다. 이미 양국은 교역량에서 서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고, 약 8000개의 기업이 진출해 있는 베트남에 대한 누적 투자액은 약 22억 달러로 5년째 1위이다. 이제 경제 전반에 걸쳐 양국은 가장 떠오르는 동반국가이다.

베트남은 매력적인 기회의 국가이다. 매년 7% 안팎의 성장을 지속하고 있고 잠재력 또한 높다. 매년 인구가 3%씩, 가구가 13만4000호씩 증가하고 있다. 생산가능인구가 전체 인구의 3분의2나 되는 점도 성장의 탄탄한 기반이다. 현재 36% 정도인 도시화율의 급속한 상승과 이에 따라 새로운 주택 수요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하노이와 호치민 외에 여러 거점 지방도시들의 발전도 괄목할 만하다. 해외 제조기업들의 유치확대로 산업단지 개발과 함께 급성장하는 박닌, 동나이 같은 도시들은 물론,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 다낭도 빼놓을 수 없다.

이처럼 경제 성장과 도시화 확대 등은 건설분야 호황으로 이어져 곳곳에서 고층빌딩과 아파트, 호텔, 공장은 물론 기반시설 공사가 이어지고 있다. 우리 건설사들의 진출도 급증하고 있는데, 수주액은 2018년 40억9000만 달러로 2017년 11억9500만 달러에 비해 29억 달러 증가해 3배 수준이 됐다. 그동안 보여 준 성과와 긍정적인 평가를 바탕으로 그야말로 베트남에서의 ‘건설한류’ 붐을 이뤄내고 있다.

이러한 건설한류가 성공하려면 어떠한 점들을 고려해야 할까? 돌다리도 두드려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중요한 몇 가지를 정리해 본다.

1986년 ‘도이모이’(쇄신)정책 이후 경제는 이미 자본주의나 다름없지만, 정치적으로는 사회주의 국가라는 특성을 충분히 감안해야 한다.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정부의 주요 의사결정을 담당하고 있는 인민위원회는 명목상일지 몰라도 만장일치를 추구하고 있다.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도 하는 지방정부의 인허가, 토지 보상 문제는 예상치 못한 장애물이 될 수도 있다.

건설과 관련한 중앙정부는 그 역할이 여러 부처로 세분화돼 있다. 건설부가 있지만, 토지는 자원환경부가 관장하고 있고, 투자와 관련한 의사결정과 권한은 기획투자부 소관이다. 교통부도 별도로 있다. 건설부의 역할은 상대적으로 크지 않으며, 건설업 관련 업무 프로세스가 복잡하기도 하고 녹록하지도 않다.

또한 현지 기업과의 제휴를 통한 사업 추진을 적극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인허가를 비롯한 대 정부 및 지자체 업무, 보상 등 한국기업이 직접 극복하기 어려운 업무를 분담함으로써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베트남 자체 건설기업들의 성장세도 무시할 수 없는 변수이다. 이미 상당 부문에서 기술력이 향상되고 있고, 대형화돼 시공은 물론 전반적인 능력도 선진국 못지 않은 수준이다. 규모가 작은 건설업체라면 현지의 대형업체와 손잡는 것도 방법이다. 한국기업들 간의 불필요한 출혈경쟁이나 과열보다는 서로 취약한 분야를 보완하거나 강점을 강화할 수 있는 우리 기업 간의 협력도 필요하다.

민간과 공공의 협력을 통한 사업모델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 공기업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012년 베트남 건설부와의 양해각서(MOU) 체결 이후, 산업단지 개발·사회주택 건설·스마트도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에서의 풍부한 경험과 신뢰를 바탕으로 지방정부, 현지업체 등과의 협약 체결을 거쳐 구체화하고 있다. 시공이나 금융투자 등에서 민간과의 협력모델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진출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행스럽게도 현재 양국 간의 관계도 매우 우호적이다. 정상회담과 부처 간 장관회의에 이은 실무협의 등 정부의 지원 또한 무척 적극적이다. 어색하거나 딱딱한 회의 분위기도 한방에 녹여주는 ‘박항서 효과’도 한몫하고 있다. 건설업체들이 개별적으로 고군분투하던 중동과는 달리 너무 좋은 여건이다. 이제 건설업체들의 몫이다. 단순한 이윤 추구보다는 기대에 맞춰 품질로 승부하고 경험과 노하우를 전해줌으로써 신뢰를 쌓아간다면 베트남에서 ‘건설한류’는 성공할 것임을 확신한다.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