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예능 ‘책 읽어드립니다’, ‘넛지’로 ‘넛지’ 소개

  • 기사입력 2019-11-23 09: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tvN ‘책 읽어드립니다’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2017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리처드 탈러와 캐스 선스타인이 함께 집필한 ‘넛지’가 최근 국내 예능방송에 소개되며 관심을 끈다. 특히 이 책명의 의미에 대해서도 인터넷 검색이 빈도 높게 이뤄지며 이런 관심이 직접 드러나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설민석, 전현무, 이적, 문가영과 소설가 장강명, 김경일 아주대학교 교수, 최재붕 성균관대학교 교수가 함께 ‘넛지’를 소개했다.

‘넛지’는 발매 직후 미국 전역에 큰 돌풍을 일으키며 전세계에서 150만부가 팔렸다. 한국에서도 3분의 1에 달하는 55만부가 팔릴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출연자 설민석은 “우리는 넛지의 세상에서 살고 있다. 실제 우리 생활에 필요한 넛지가 무엇인지 생각하고 활용하면 더 좋은 세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책에 소개된 넛지의 사례를 소개했다.

설민석은 “개 사료를 주문할 때는 고민하고, 후기 보고, 테스트하고, 무려 1주일이 걸렸는데, 적금이라는 중요한 투자를 할 때는 7분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본능적으로 직관에 따라 결정을 내리는 인간이 숙고를 통해 중요한 결정을 올바른 방향으로 선택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 넛지”라고 말해 이해를 돕는다.

넛지는 사전적 의미로는 ‘슬쩍 찌르다’, 맥락적으로는 부드러운 개입이라는 뜻을 가진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