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박항서 감독, 태국 코치에 ‘인종차별 테러’…VFF측 제소· 泰 징계위 회부

  • 기사입력 2019-11-22 07: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19일(현지시간) 베트남-태국 무승부 경기 직후 니시노 태국 감독과 인사하기 위해 다가서는 박항서 베트남 감독(가운데)을 비웃으며 조롱하는 태국 코치(붉은 원내)의 모습. [넥스트스포츠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지난 19일(현지시간) 치러진 월드컵 아시아 예선 베트남과 태국 경기 직후 박항서 감독을 향해 야유와 함께 인종차별적 행위를 서슴치 않은 태국 코치가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제소 당했을 뿐만 아니라 태국 축구협회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 축구협회(VFF)는 지난 19일 하노이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G조 5차전 종료 직후 상대팀 코칭스태프인 세르비아 출신 코치 ‘사사 베스나 토딕’이 자국 축구 사령탑인 박항서 감독에게 한 행동이 인종차별적 의미를 담고 있다고 판단해 아시아축구연맹에 제소했다.

이날 접전 끝에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감한 직후 박 감독은 니시노 아키라(일본) 태국 감독과 악수를 하기 위해 상대 벤치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토딕 코치는 박 감독을 향해 알수 없는 발언을 쏟아내며 ‘키가 작다는’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베트남 현지 언론은 이를 키가 작은 편인 박 감독을 비하한 것으로 해석했다.

이후 니시노 감독과 악수를 나누는 과정에서도 토딕 코치의 빈정대는 듯한 야유가 계속되자 이에 발끈한 박 감독은 그에게 다가가 항의했다. 상황을 지켜보던 다른 코치진이 말려 물리적인 충돌까지는 가지 않았지만 박 감독은 불쾌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당시 상황을 언급했다. 박 감독은 “단지 그 장면만이 아니었다. 경기 내내 내가 (선수들에게) 지시할 때마다 (그가) 비웃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면서 “심리전이라고 생각하며 참고 참았다”라고 했다.

토딕 코치는 베트남과 태국이 맞붙은 지난 9월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G조 1차전 때도 박 감독에게 무례하게 행동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에 베트남 축구협회 쩐 꾸옥 뚜언 VFF 상임 부회장은 토딕 코치의 행위가 국제축구연맹(FIFA)의 인종차별 금지 규정을 위반했는지 판단해달라며 AFC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태국 축구협회도 토딕 코치의 인종차별적 행위를 징계위에 회부했으며, 해고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i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