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손흥민, 무리뉴와 첫 인사…감독 부임 첫 훈련 소화

  • 기사입력 2019-11-21 09: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토트넘 부임 후 첫 훈련을 지휘한 주제 무리뉴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토트넘 구단 홈페이지]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새 사령탑에 오른 주제 무리뉴 감독이 부임하자마자 첫 훈련을 지휘하며 침체됐던 분위기 추스리기에 나섰다.

토트넘은 20일(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무리뉴 감독이 오늘 오후 우리 팀의 새 감독으로서 첫 훈련을 가졌다”면서 관련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토트넘은 전날 오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감독을 경질한 뒤 날이 바뀌자마자 무리뉴 감독의 선임을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지휘봉을 내려놓은 지 11개월 만에 EPL 팀의 감독으로의 복귀다. 구단이 밝힌 무리뉴 감독과의 계약 기간은 2020-2023시즌까지 3시즌이다.

무리뉴 감독은 바로 20일 오후 토트넘의 훈련장 홋스퍼 웨이에서 첫 훈련을 가졌다.

토트넘은 무리뉴 감독의 부임 후 첫 경기인 23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리그 원정 경기를 시작으로 26일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홈 경기를 치른다.

무리뉴 감독은 훈련에 앞서 손흥민 등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를 뛰고 복귀한 멤버들을 비롯해 토트넘 선수들과 첫 인사도 나눴다.

구단이 올린 영상에서는 손흥민이 새 코치진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다.

훈련을 시작하기 전 무리뉴 감독이 선수들을 모아놓고 잠시 이야기를 할 때 손흥민이 무리뉴 감독 곁에서 경청하는 장면과 델리 알리와는 가벼운 장난도 치면서 환담하는 모습도 있다. 훈련은 A매치를 치르고 합류한 선수들이 많아 회복에 중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