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내일 아침까지 따뜻하게 입으세요”…낮부터 평년 기온 회복

  • 기사입력 2019-11-20 18: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일 오후 부산 사상구 동서대학교에서 열린 외국인 유학생 따뜻한 겨울을 위한 겨울 외투 나눔 행사에서 세계 각국의 외국인 유학생들이 겨울 외투를 고르고 있다. 이날 행사는 아프리카, 동남아 등 비교적 기온이 높은 지역에서 온 외국인 유학생을 위해 교직원이 기부한 옷으로 진행됐다.[연합]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목요일인 21일 일부 지역에서 평년 기온을 밑도는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추위는 낮부터 서서히 풀려 22일에는 평년보다 따뜻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기상청은 “21일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경기 내륙, 강원 내륙은 -10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있어 매우 춥겠다”며 “전국은 대체로 맑을 것”이라고 20일 예상했다.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8∼5도로 이날(-8∼4도)과 비슷하고 평년(-4∼6도)보다 낮을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서울은 -1도, 인천은 0도 등으로 이날보다 아침 기온이 오르겠다. 서울과 인천은 이날 -4.6도, -2.7도로 올가을 최저기온을 경신한 바 있다.

낮 최고기온은 7∼17도로 평년(8∼15도)과 비슷하겠다.

기상청은 "낮부터 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들어오면서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이라며 "22일은 평년보다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고 예상했다.

낮과 밤의 온도 차가 10도 내외로 커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건조 특보가 발효된 강원 영동에는 산불 등 각종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경 쓸 필요가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보통’수준으로 예상된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