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단독]‘홍콩 지지 대자보’ 한중 학생 폭행사건 발생… 경찰 조사중

  • 명지대서 양측 충돌…폭행 사건으로 첫 경찰 조사
  • 기사입력 2019-11-20 12: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명지대에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두고 한중 대학생 간의 폭행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두고 한중 대학생간 갈등이 확산되는 가운데, 폭행사건이 발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20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19일 오후 10시경 명지대에서 한국인 학생과 중국인 학생 사이에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학생들은 학생회관 로비에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두고시비가 붙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학교 수위실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사건이 접수돼 조사 중”이라며 “혐의나 사건 경위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 중이라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홍콩 민주화 시위를 두고 이를 지지하는 한국학생들과 중국학생들의 갈등은 확산되고 있다. 고려대와 한양대, 한국외대에서 홍콩 시위와 관련된 대자보를 두고 한과 중국 학생 간 의견 충돌이 발생한 바 있다.

전날(19일)에는 ‘노동자연대 대학모임’과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은 서울 중구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특히 이날에는 경찰과 학생사이에서 대치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학생들은 중국 대사관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자 했지만 경찰이 공관 구역이라며 저지에 나선 것이다. 현장에 나온 남대문경찰서 관계자는 “경찰에서는 비엔나 협약 22조 2호에 따라서 공관지역을 보호하고 공관의 안녕의 침해를 방지해야할 의무가 있다”며 “기자회견은 경찰 병력 앞쪽으로 이동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학생들은 “우리는 집회가 아니라 기자회견을 하러 왔다”며 대사관 입구 쪽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5분 여간 경찰과 학생들의 대치가 벌어지기도 했다. 박혜신 노동자연대 학생그룹 회원은 “경찰과 며칠전 통화했을 때 경찰이 ‘이건 국가간 문제이기 때문에 민감하니 (기자회견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난색을 표했다”고 주장했다.

jakme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