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H#story] ‘브라질 축구는 달랐다’

  • 기사입력 2019-11-20 07: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황의조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
1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한국 황의조가 브라질 쿠티뉴와 골키퍼 알리송을 피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
1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 축구 대표팀 평가전에서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인 남미 최강 '브라질 축구'는 역시 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3골을 내주며 0-3으로 완패했다. 벤투 감독 부임 이후 한 경기에서 3실점한 건 이번 경기가 처음이다.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손흥민이 중거리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한국이 다닐루(유벤투스)에게 세번째 골을 허용하고 있다. [연합]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파비뉴(리버풀)가 파울을 당한 손흥민을 일으켜 세우고 있다. [연합]

벤투 감독은 FIFA랭킹 3위 브라질을 상대로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는 황의조를 2선에는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을 배치했고, 수비형 중앙 미드필더로 정우영과 주세종을 함께 기용했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으로 꾸렸다. 골키퍼로는 조현우가 나섰다.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손흥민이 히샬리송(에버턴)과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연합]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손흥민이 중거리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이재성이 다닐루(유벤투스)의 수비를 피해 골문을 향해 드리블 하고 있다. [연합]

한국은 전반 9분만에 브라질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코치뉴에게 패스를 받은 로지가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파케타가 다이빙 헤딩슛으로 연결해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전반 36분에 페널티 지역 왼쪽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쿠티뉴가 오른발로 감아 찬 슈팅이 한국의 골망에 그대로 꽂혔다.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0-3으로 패한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이 에데르 밀리탕(레알 마드리드)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적극적인 공격을 펼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연합]

후반전 초반 활발한 움직임을 펼치던 한국은 후반 14분에 다닐루에게 또 골을 허용했다.

다닐루는 우리 위험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땅볼 크로스를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해 팀의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손흥민이 루카스 파케타(AC밀란)의 수비를 피해 중거리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 대표팀의 친선경기에서 정우영이 필리피 코치뉴(바이에른 뮌헨)의 볼을 빼앗고 있다. [연합]

한국은 손흥민이 그나마 여러 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브라질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끝내 득점에 실패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앞서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두 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친 한국축구대표팀은 이번 경기로 A매치 3경기 연속 무득점을 기록했다.

해외파 선수를 제외한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20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babt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