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현대차 ‘더 뉴 그랜저’ 출격…‘국민차’ 재탈환 시동

  • -출시 3년만에 신차급 페이스리프트 대변신…19일부터 판매 개시
    -공기청정 시스템·전방 출동방지 보조·차로 대항차 등 첨단 사양 대거 적용
    -11일만에 사전계약 3만 2179대 …기존 풀체인지 모델 뛰어넘는 신기록
  • 기사입력 2019-11-19 1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사전계약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현대차 ‘더 뉴 그랜저’가 마침내 출시됐다.

현대차는 19일 경기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더 뉴 그랜저의 출시 행사를 열고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더 뉴 그랜저 출시로 인해 ‘국민차’라는 타이틀을 재탈환할지가 관심사다.

지난 4일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간 더 뉴 그랜저는 첫날에만 1만7294대를 계약하며 2106년 6세대 그랜저의 첫날 사전계약 기록을 초과 달성했다. 사전계약 첫날 역대 최다 기록이었다. 지난 18일까지 영업일 기준 11일동안 사전계약 3만2179대를 기록하며 국내 자동차 역사에서 유례없는 대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5월까지 국민차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그랜저는 현대차 신형 쏘나타의 돌풍에 1위 자리를 내줘야 했다. 사전계약 신기록 행진으로 자신감을 얻은 더 뉴 그랜저가 다시 한번 쏘나타와 경쟁 차종인 K7을 뛰어넘어 국민차 타이틀에 도전한다.

더 뉴 그랜저는 2016년 11월 출시 이후 3년만에 선보이는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 첨단 신사양 적용을 통해 신차급 변화를 이뤘다.

전장은 4990mm로 기존보다 60mm 늘어났고, 휠베이스와 전폭도 각각 40mm, 10mm 늘어난 2885mm와 1875mm로 더 넓고 쾌적한 실내공간을 확보했다.

외장도 ‘파라메트릭 쥬얼(Parametric Jewel)’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LED 헤드램프, 주간주행등(DRL)이 일체형으로 구성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실내는 고급스런 소재와 하이테크 기술의 각종 편의 장치가 조화를 이룬 ‘리빙 스페이스’로 탈바꿈했다.

미래지향적인 차량 디자인과 어울리는 최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한 공기청정 시스템은 미세먼지 감지 센서와 마이크로 에어 필터로 구성됐다. 2세대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은 장시간 주행 시 럼버 서포트(허리 지지대)를 네 방향으로 자동 작동시켜 척추 피로를 풀어주는 사양으로 현대차 최초로 적용됐다.

더 뉴 그랜저의 대표적인 안전사양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기술로 현대차 최초로 탑재됐다. 이밖에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후측방 모니터(BVM) ▷안전 하차 보조(SE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최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이 다양하게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성공의 대명사’ 그랜저가 이 시대 성공의 의미를 새롭게 쓰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프리미엄 세단 ‘더 뉴 그랜저’로 재탄생했다”며 “압도적인 상품성으로 무장한 더 뉴 그랜저가 세단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더 뉴 그랜저는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에 출시된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