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글로벌 D램시장 1년만에 '반등'…삼성 점유율 2년만 최고

  • 디램익스체인지…3분기 D램 매출 전분기비 4.1% 증가, 작년 동기 비해선 절반 수준
    ‘반도체 코리아’ 합계 점유율 74.7%
  • 기사입력 2019-11-19 08: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작년 4분기부터 줄곧 쪼그라들던 글로벌 D램 시장이 소폭 반등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1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 세계 D램 매출은 154억4700만달러(약 18조35억원)로 전 분기(148억4400만달러) 보다 4.1% 증가했다.

이 같은 D램 시장의 확대 전환은 지난해 3분기에 전분기 대비 44.8% 증가한 뒤 4분기부터 전분기보다 18.3% 급감한 것을 시작으로 줄곧 줄어들다가 1년 만에 회복세를 탄 것이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해 2분기부터 수요 기업의 재고가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다”면서 “트럼프의 관세를 피해 출하를 서두르는 기업이 생기면서 D램 공급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D램 매출은 71억1900만달러(약 8조2971억원)로 전체의 46.1%를 차지했다. 2017년 2분기 점유율 46.2%를 찍은 이후 2년여만의 최고 기록이다. 삼성전자의 글로벌 D램 시장점유율은 지난 4분기 41.3%로 내려앉았다가 이후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SK하이닉스는 3분기 점유율이 28.6%로 전분기(28.7%)와 비슷했다. 이들 ‘반도체 코리아’의 3분기 합계 점유율은 74.7%에 이른다.

다만 3분기 글로벌 D램 시장은 작년 동기(280억200만달러)와 비교하면 여전히 ‘반 토막’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D램 매출도 작년 동기보다 44.0% 줄었다.

디램익스체인지는 “D램 판매가격이 20% 급락하면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률도 33%로 하락했다”면서 “삼성전자는 더 이상의 가격 조정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글로벌 D램 시장 3위인 미국 마이크론은 점유율 19.9%를 차지해 3년 만에 20%를 밑돌았다.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