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전 세계 총부채 250조달러 돌파…올해 상반기 7조5000억달러 증가

  • G2가 부채급증 주도…신흥국 GDP대비 220% 위험수위
    "이탈리아·그리스·브라질 등 재정정책 운용 차질 빚을수도"
  • 기사입력 2019-11-17 1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전 세계 부채가 올해 상반기 29경원을 훌쩍 넘어서며 또다시 신기록을 세웠다.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국제금융협회(IIF)는 17일 보고서를 통해 2019년 1∼6월 전 세계 부채가 7조5000억 달러(약 8752조원) 증가했다고 집계했다.

IIF는 올해 6월 말 현재 글로벌 총부채는 250조9000달러(29경2800조원)로 집계돼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전 세계에서 증가한 부채의 60%는 미국과 중국에서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신흥국의 부채도 71조4000억달러(8경3323조원)로 집계돼 역대 최대 규모로 집계됐다.

특히 신흥국들의 부채 규모는 이들 국가의 국내총생산(GDP) 총합의 220%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돼 우려를 샀다.

IIF는 "빚이 쌓이는 속도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올해 말까지 세계 부채가 255조달러(29경7585조원)를 넘어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부채 급증의 원인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정부와 기업이 완화적 통화정책에 편승해 저금리에 쉽게 돈을 빌려쓸 수 있었다는 점이 가장 먼저 지목된다.

전 세계에서 지난 10년간 발생한 부채는 70조달러(8경1690조)가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 기간 증가한 부채 가운데는 국가 채무와 비금융기업 부채가 각각 27조달러(약 3경1509조원)를 차지했다.

경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세계가 부채를 더는 견뎌내지 못할 임계점이 다가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글로벌 경기가 하강기에 들어서면 부채가 많은 기업들이 경영난에 부닥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정부가 경기부양책을 쓰는 데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IIF는 "세계 많은 곳에서 추가 완화정책의 전망은 수그러들고 있으나 일부 국가들에서는 재정정책으로 경기를 부양하는 게 더욱 힘들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국가채무의 수준 자체가 높은 이탈리아, 레바논, 국가채무가 급속하게 늘고 있는 아르헨티나,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그리스 등이 그런 국가들로 거론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