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故 설리 남친 주장 BJ “연예인, 악플 감내해야”

  • 기사입력 2019-11-17 0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가 고(故) 설리(최진리)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한 BJ를 만났다.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루머의 루머의 루머-누가 진리를 죽였나’라는 주제로 설리의 죽음에 대해 다뤘다.

이날 제작진은 설리의 남자친구를 사칭해 논란을 일으킨 한 인터넷 방송 BJ를 만났다. BJ는 자신이 설리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했고, 그는 영상에서 “너 평생 잊지 못해”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제작진은 해당 BJ를 만났다. 그는 “저는 비방하거나 욕하거나 모욕할 목적은 전혀 없었다. 추모 목적이었다”며 “남들과는 다르게 해보려 했다. 논란 커질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악성 댓글에 대해 말하고 싶다”며 “솔직히 연예인들이 악성 댓글 갖고 상처받고 이런 거 솔직히 저는 좀 아니라고 봐야 한다. 감내 해야 된다고 본다. 제 기준에서는”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설리씨 안타까운 소식에 악성 댓글 영향 안 미쳤을 거라고 보나”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악성 댓글 때문에 죽었다고 말하진 않았다. 설리씨가”라고 답한 뒤 “징징대고 그러실거면 연예인 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