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오렌지주스, 된장, 콜라 가격↑…가공식품 가격 0.4% 상승

  • 기사입력 2019-11-15 09: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가격이 지난 달에도 0.4% 올랐다. 한국 경제가 디플레이션이 우려되는데도 장바구니 물가는 상승세를 보이는 등 지표와 괴리되는 모습이다.

15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다소비 가공식품 10월 가격동향’에 따르면,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평균 구매비용은 12만5255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보다 0.4% 상승한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선 2% 올랐다.

대형마트의 평균 구매 비용이 11만8092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11만8583원), SSM

(12만9092원), 백화점(13만5254원) 순으로 가격이 올라갔다.

고객이 마트에서 가공식품을 고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30개 품목 중 오렌지주스(7.4%), 된장(3.3%), 콜라(2.7%) 등 14개 품목은 전달보다 가격이 올랐다. 특히 즉석밥(0.6%)은 최근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4개월 연속 값이 내렸던 맛살은 10월 들어 2.2% 상승했다.

반면 카레(-2.8%), 두부(-2.8%), 참치캔(-1.8%) 등 11개 품목은 전달보다 가격이 내렸다.

판매 채널별로 가격이 다르다 보니 같은 품목이라도 싸게 살 수 있는 곳이 달랐다. 두부와 시리얼, 즉석밥은 전통시장이 가장 저렴했고 식용유와 햄, 국수는 대형마트가 가장 쌌다. 생수와 설탕, 치즈는 기업형 슈퍼마켓(SSM), 어묵은 백화점에서 가장 저렴하게 살 수 있었다.

유통업 간 가격 차가 가장 큰 품목은 두부(43.8%)였다. 생수(34.7%)와 시리얼(31.5%)도 가격 차이가 많이 나는 편이었다.

carri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