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박하선 동생 급성심근경색으로 사망…슬픔 속 빈소 지켜

  • 기사입력 2019-11-15 06: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SEN]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박하선(32)의 남동생이 사망했다.

박하선 소속사 키이스트는 14일 다수 매체를 통해 “지난 12일 박하선의 동생 A씨가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박하선은 큰 슬픔에 빠져 눈물로 빈소를 지켰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엄수된 발인식에는 남편 류수영과 동료, 지인들이 참석해 슬픔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박하선은 발달장애가 있는 두 살 터울의 남동생과 남다른 우애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박하선은 활발하게 활동하던 시절에도 촬영이 없는 날이면 남동생을 돌봤으며, 동생 또한 TV에 출연하는 누나 의 모습을 챙겨보며 자랑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박하선은 2012년 한 여성잡지와 인터뷰에서 동생 A씨가 발달 장애를 앓고 있음을 밝혔다. 2017년 한 방송에서는 “동생이 조금 아픈 친구”라며 “동생이 어렸을 때 집을 많이 나갔는데 (경찰이) 하루 이틀 사이에 동생을 찾아줘 동생이 멀리 안 가고 찾을 수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박하선은 최근 출산 후 복귀작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으로 호평받으며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