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노오란 셔쓰의 사나이’ 손석우 작곡가 별세…향년 99세

  • 기사입력 2019-11-12 17: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석우 원로 작곡가.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 제공·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노오란 셔쓰의 사나이’를 만든 원로 작곡가 손석우 씨가 12일 오전 10시께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9세.

고인은 1920년 전남 장흥에서 출생했으며 작곡가 김해송 추천으로 1941년 조선연예주식회사에 입사해 조선악극단 음악부 소속 기타리스트로 대중음악계에 발을 들여놓았다.

1955년 국내 드라마 주제가 1호인 ‘청실홍실’(안다성·송민도 노래)을 작곡했고, 1960년대에는 ‘노오란 셔쓰의 사나이’가 일본과 동남아시아에서도 인기를 끌어 ‘한류 1호 작곡가’로 평가받았다.

이 밖에도 그는 ‘꿈은 사라지고’(안다성), ‘우리 애인은 올드미스’(최희준), ‘나는 가야지’(문정숙), ‘검은 장갑’(손시향), ‘모란이 피기까지는’(김성옥), ‘이별의 종착역’(손시향), ‘삼오야 밝은 달’(김상희) 등 주옥같은 작품을 선보여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